비만의 원인은 크게 원발성 비만과 이차성 비만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원발성 비만이란 전체 비만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에너지 섭취량과 소모량의 불균형에서 오는 일반적인 비만을 말하고 이차성 비만이란 특수한 질환이나 약물 혹은 유전적 질환에 의해 발생한 비만을 말합니다.

원발성 비만

원발성(일차성) 비만은 뚜렷한 하나의 원인이 아닌 식습관, 생활 습관, 연령, 인종, 사회경제적인 요소, 유전, 신경내분비 변화, 장내 미생물, 환경 화학물질 및 독소 등의 다양한 위험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한 비만을 의미하며, 어떤 한 가지 원인만으로 설명이 어렵습니다. 과도한 음식 섭취로 인한 과잉 칼로리 섭취와 상대적인 활동량 감소로 인한 에너지 소모량의 감소가 주된 원인으로 꼽힙니다.

과도한 열량 섭취

인스턴트 음식이나 지방 함유량이 많은 음식과 같은 고열량 음식의 잦은 섭취가 비만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인스턴트 음식과 관련해서는 음식의 종류에 따라 많은 논란이 있으나 대체적으로 인스턴트 음식은 고지방, 고열량으로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아 인스턴트 음식을 비만의 원인이 되는 음식으로 지적하는 것이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인스턴트 음식의 대표적인 종류인 패스트푸드의 잦은 섭취는 체중 증가와 당뇨병 발생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고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단순당의 과도한 섭취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당분은 탄수화물의 일종으로 몸의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과도한 당분의 섭취는 지방 축적의 원인이 되는데 당분의 오랜 섭취, 특히 어릴 때 당분을 과하게 섭취하면 점차 중독성을 나타내어 당분을 더 많이 섭취하려는 경향을 보이게 되고 이는 최근의 소아 청소년 비만의 중요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성인에서도 단순당은 음료의 형태나 다양한 음식 형태를 통해 빠르게 그 섭취량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빠른 식사 속도도 비만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식사 중 뇌의 포만 중추가 충분히 자극되면 포만감을 느끼고 식욕이 떨어지게 되어 있으나 식사 속도가 빠르면 포만감을 느끼기 전에 너무 많은 양의 식사를 하게 되어 과식의 위험이 있습니다.

활동량의 감소

좌식 생활이라 부르는 현대인의 생활 방식은 활동량이 매우 적은 것이 특징입니다. 대부분의 사무를 의자에 앉아서 보게 되어 평소 활동량이 적어지게 되었고 교통 수단의 발달로 먼 거리를 이동하는데 있어서 적은 에너지 소모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건물 마다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 등이 보편화 되면서 층간 이동에서도 활동량은 감소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활동량의 감소는 에너지 소모의 감소를 가져와 비만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생각됩니다.

TV의 보급이 확대되어 일반 가정 및 어느 곳에서도 TV를 시청하는 것이 편리하게 되어 오랜 시간 TV를 시청하면서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들게 되었고 하루 2시간 이상의 TV 시청 시간은 비만 위험도를 23%, 당뇨 위험도는 14%까지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고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TV 못지 않게 컴퓨터 게임이나 스마트 폰 이용 등이 늘어나면서 점차 생활 속의 활동량이 감소하는 문제를 야기하고 있어 이 또한 비만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기타 원인

과도한 수면이나 수면의 부족 역시 비만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수면이 과할 경우 전체적인 활동량이 감소하여 비만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고 수면이 부족하면 식욕 조절 호르몬의 불균형을 가져와서 에너지 섭취량이 많아져 비만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유전적인 특성이 비만의 정도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비만이 유전적 성향이 더 중요한가 환경적 영향이 더 중요한가를 논하는 관점에서 다뤄질 문제는 아니고 일부의 유전자들이 비만과 관련된 특성을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찾아야 할 것입니다.

최근의 역학적 연구를 살펴보면 사회 경제적 요인도 비만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과거와는 달리 현대에서는 사회 경제적 지위가 낮을수록 비만의 유병률이 더 높은 것으로 관찰되고 있습니다. 이는 적절한 운동과 올바른 식습관을 갖기 어려운 환경적 영향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심리적, 정신적 요인이 비만의 원인으로 지적되기도 하고 장내 세균총의 변화가 비만과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습니다. 환경 호르몬의 영향도 거론되고 있으며 신생아 시절의 모유 수유 여부가 비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차성 비만

이차성 비만은 내분비계 질환, 유전 질환, 선천성 질환, 신경계 질환, 정신 질환, 약물 투여 등의 원인으로 인해 유발될 수 있습니다.

내분비계 질환에 의한 비만

갑상선 기능 저하증, 쿠싱증후군, 인슐린종, 다낭성난소증후군 등은 비만을 일으킬 수 있는 대표적인 내분비계 질환입니다. 이러한 질환들은 단순하게 비만을 일으키는 것 뿐 아니라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다른 증상들을 동반하게 됩니다.

유전적 질환

대부분은 드문 질환으로 비만의 일반적인 원인으로 고려되지는 않습니다. 프래더-윌리 증후군(Prader-Willi syndrome), 로렌스-문-비들 증후군(Laurence-Moon-Biedl syndrome), 알스트롬 증후군(Ahlstrom syndrome) 코헨 증후군(Cohen yndrome), 카펜터 증후군(Carpenter syndrome) 등이 이에 속합니다. GWAS (genome-wide association studies), 전장 엑솜 시퀀싱 (whole-exome sequencing)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비만과 관련된 위험 유전자들이 규명되고 있다. 이들 유전자들은 비만 병태생리 연구 및 향후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비만의 맞춤 의료에도 이용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약물

일부의 향정신성 약물, 항전간제 등이 비만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슐린을 비롯한 일부 혈당 강하제 역시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같은 치료 목적의 약물이라 하더라도 다 비만을 유발하지는 않는데 항전간제 중 Topiramate나 Zonisamide 등은 체중 증가를 일으키기 않고 오히려 체중 감량에 다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이기도 하며, 당뇨병 약물 중에서 메트포르민(Metformin) 이나 SGLT-2억제제, GLP-1 유도체, 아밀린 유도체 등도 체중 감량의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타

행동장애나 우울증 등의 정서적 장애를 포함한 정신 질환은 비만과 관련이 높으며 시상하부와 같은 뇌의 기질적 질환 역시 비만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